50년 가까운 세월을 맥주통, 케그 제작에 바쳐온 기업이 있다.

신한산업(주)은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자체 제작한 다양한 스타일의 케그 제품들을 선보였다.

OB맥주를 위한 맥주보관통을 제작하면서 업을 시작한 신한산업은 국내 최초의 케그 제작회사이며 오직 케그 한 우물만을 파온 기업. 근래들어 수제맥주에 대한 규제가 풀리면서 많은 소규모 수제맥주 회사들이 생기자, 다양한 스타일의 케그 수요가 발생하는 것에 착안해, 각종 박람회 등을 찾아다니며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의 케그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행사에 참가한 박천수 과장은 “고무와 스틸만으로 제작해 내구성이 강하고 안전하며 위치추적이 가능한 시스템도 준비하는 등 중국산과의 가격경쟁을 제품의 질로 커버해 가고 있다”며 “기존 중국산 제품을 사용하던 업체들도 용접을 비롯한 근본적 품질 차이로 인해 우리 제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1T08:26:08+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