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주. 영화 속 해적들이나 중남미의 거친 사내들이 마시는 막술 같은 인상을 갖게 하지만, 놀라울만큼 품격있는 럼주도 있다.

로엔히는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모리셔스의 럭셔리 럼주 ‘골드 오브 모리셔스’ 등 다양한 주류 제품들을 선보였다.

다양한 주종의 술들을 수입하고 있는 로엔히는 이번 주류박람회에서 고품격 럼주인 ‘골드 오브 모리셔스’를 대표상품으로 추천했다. 로엔히 최재식 대표는 “원래 술을 잘 마시지는 못하는데, 모리셔스의 최고 럼주인 골드 오브 모리셔스를 마셔보고는 그 맛에 매혹됐다”며 “나같은 사람도 반할 정도의 맛이라면 자신있게 판매할 수 잇겠다고 생각해 주류수입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만큼 자신 있는 술이라는 뜻.

흔히 럼주는 영화 속 해적들이 마시는 저품질의 독주로 인식되고 있지만, 모리셔스의 풍요로운 자연 조건이 낳은 품질 좋은 사탕수수로 만든 럼주의 경우, 흔히 생각하는 것을 넘어선 퀄리티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한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1T08:00:5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