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에 따라 특별한 맛으로 즐길 수 있는 전통방식의 누룩술이 고객을 찾아 박람회에 등장했다.

화양은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참가해 궁중누룩을 사용한 ‘풍정사계’를 선보였다.

조화롭게 섞어 빚는다는 의미를 살리기 위해 선택한 기업명 ‘화양’은 어숙번의 ‘고사촬요’에 나오는 말. 쌀과 누룩과 물을 섞어 잘 숙성시킨 누룩을 직접 만들고, 자연의 4계에 맞는 맛과 정취를 마실 수 있게 하겠다는 결의를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풍정사계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의 각각 다른 도수를 갖고 있는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5도 18도 12도 42도의 4가지 강도를 지닌 이 제품들은 소량생산하기 때문에 월 2회 토요일, 온라인에서 구입할 수 있다.

행사에 참가한 이옥주 팀장은 “우리는 누룩을 누룩방에서 빚는 것이 아니라 처마에 걸어 띄우는 방식을 고집하는 유일한 제품으로 알고 있다”라면서 “달콤하면서도 뒷맛이 살아있는 과하주”라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8T09:28:3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