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탁주는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나주의 쌀로 빚은 ‘정고집’ 브랜드의 전통주를 선보였다.

아버지에 이어 2대째 가업으로 술을 빚고 있는 남도탁주는 직접 빚은 누룩으로 한달 이상 낮은 온도에서 발효시키는 전통주. 부드럽고 달콤하며 천연과일향이 나는 슬로푸드로 일종의 수제 막걸리이다.

서울에서도 점점 이름을 알리고 있는 남도탁주는 인터넷이나 홈플러스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발효주이기 때문에 햇볕은 보면 맛이 변하는 특징이 있어 냉장보관해 석달 내 마셔야 한다. ‘나주쌀막걸리’ ‘옛날동동주’ ‘나주배약주’ 등 3가지 술이 정고집 브랜드로 제조 판매되고 있다.

행사에 참가한 정래현 팀장이 따라주는 시음주를 마신 30대 관람객 최모씨는 “약간 가벼운 듯하지만 맛이 너무 좋다. 요즘 단것 좋아하는 입맛에 꼭 맞을 듯 적당히 달아 그냥 먹어도 좋고, 디저트로도 좋겠다”고 시음 소감을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8T08:22:18+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