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유래된 술 청주를 한국기업이 잘 만들어 한국인의 입맛에 맞추고,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꿈이 조금씩 실현되어 가고 있다.

초가는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한국의 쌀을 이용해 빚는 청주와 막걸리 등 주류제품들을 선보였다.

한청(韓淸) 즉 한국청주라는 이름으로 제품을 만들고 있는 이창호 대표는 “일본이 김치를 기무치라고 해서 전세계에 수출하고 있듯, 우리는 우리의 청주 한청을 세계에 수출하겠다는 마음으로 제조하고 있다”며 브랜딩 스토리를 밝혔다. 5년에 걸쳐 맛을 시험하면서 제품화에 성공했다.

한청은 새콤달콤한 맛을 살려 김치와 어울리는 맛의 청주라고 평하는 초가는 우리입맛에 맞는 청주를 세계인에게도 알려가겠다는 꿈을 품고 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8T08:19:44+00:00